발생하는 풍경 - 정정주
  
 작성자 : artcelsi
작성일 : 2017-09-10       








전시명 : 발생하는 풍경
전시작가 : 정정주
전시일 : 2017.9.7-11.23
전시장 : 갤러리 조선

전시장바로가기



이번 전시는 건축물의 모형과 그 안에 설치되어 있는 카메라의 시선을 통해 타자와의 경계를 무너뜨리고 관계에 관한 가능성을 탐색하는 정정주 작가 특유의 작업이 보다 심화되고 발전된 신작들로 구성된다. 전시장 내부에는 정정주가 관심을 기울여왔던 현대 사회의 아파트라는 주거공간과 그가 일상에서 접하는 주변의 건물을 추상화한 설치 작업들이 놓여진다. 그가 보여주는 영상 작업은 회화를 모티브로 차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건물 안에 존재하는 빛을 개인의 심리 상태로 은유함으로써 공간에 대한 그의 해석을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정정주의 작품은 그의 일상과 장소, 기억에서 출발해 건축공간과 그 공간을 경험하는 시각적 감각을 매개로 개인과 사회, 실재와 가상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층적인 풍경의 표면을 발생시킨다. 이번 개인전은 우리 사회가 만들어내는 다양한 장면들을 통해 나와 타자의 관계가 마치 풍경처럼 놓여지는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관객들에게 새로운 공감각적 경험을 불러일으키리라 기대한다. 

Gallery Chosun is scheduled to hold an exhibition of “Scenery that occurs” of the artist Jeongju Jeong from September 7 to November 23. This exhibition consists of the artist’s distinctive, deepened and more advanced new art pieces that demolish boundary between others through miniatures of buildings and cameras installed within them and explores probability of relations. Inside the exhibition, residential areas named apartment in modern society that Jeongju Jeong has paid attentions to and installation works that abstracted surrounding buildings faced by his daily routines are laid. As there are many cases that his image works are motived by painting, the artist suggests interpretation of space more specifically in a way that he makes metaphor for light inside building as individual psychological state. Jeongju Jeong’s artwork is started with his daily life and memories and then creates surface of multi-layered landscape across boundary between individuals and societies, reality and virtual world through building space and visual sense experiencing such space as a medium. This exhibition is expected to result in new spatial experience for audience by providing an experience through various scenes created by our society as if relation between me and others is laid like a landsca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