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LD GARDEN, THE WAY ON THE ROAD _이호영 개인전 2021
  
 작성자 : artcelsi
작성일 : 2021-01-05       











전시명 : THE OLD GARDEN, THE WAY ON THE ROAD _이호영 개인전 2021 
전시작가 : 이호영 HOYOUNG LEE 
전시일 : 2021. 1. 19 - 1. 23
전시장 : SOLA CONTEMPORARY ( 3718 W SLAUSON AVE. LOS ANGELES, CA 90043  (323) 903-5737)





Art World
A Study on Body and World in 《Eternal Subject》·《Hwa-eom》·《Old Garden》

1
Introduction

The works of this researcher started from 《Eternal Subject》 and extends to 《Blue Waiting》. The works are about question to oneself, research on body and violence, and visual expressions. We cannot look into ourselves. To look into ourselves, we need to rely on the mirror outside the body. The mirror reflects and projects oneself through reversed images which include errors. The body cannot be seen from inside and it is necessary to rely on others outside the body. The inside and outside is connected through the body. The body exists within the world and the world exists before the awareness of the body. Looking into the world and other people is the same as looking in to oneself reflected in the world and other people. 

 In this sense, art acts as a mirror reflecting oneself. Art is the outcome expressed outside the body by starting from the body as the base for understanding the life or examining the body. The art is independent from the body and it exists outside the body. The art materialized outside the body exists independently and it acts as the tool for looking into oneself reflected in the body. In other words, art is oneself and other person at the same time with connection between the other person and the body. The body is inside the power mechanism by existing within the world. Thus, body and violence have rivalry relation that the beings within the world have. 

2
《Missing Tomorrow》·《Eternal Subject》·《Hwaeom》
1993∼1999
The researcher’s work 《Eternal Subject: Sexuality-From Darkness》 starts out from the question on body, life, and the world. The body is a thrown at some point and the will of the body is given when being thrown. The eternal world is covering the thrown body and the world starts from the darkness that is not brightened by the light. In the world, the darkness and brightness are intertwined and the body exists inside such world. In such sense, other person is not a stranger anymore.  The conflicting darkness and brightness lose its meaning when separated and they rely on each other to exist in the world. 
《Hwaeom : Sexuality – Will of Light》 aimed to talk about the world of Hwaeom where the darkness and brightness are intertwined by conflicting with each other. It also indicates that the world is within the body. The candlelight is a flame of desire created by combination of conflicting things and it is a symbol of violence at the same time. A candle heading toward the death by burning its own body is a combination of oxygen and carbon, darkness and brightness, and pain and peace. Such combination refers to the combination of the audience and the author. The living beings exist in the burning times instead of merely staying in the world. The world and the body cannot be thought separately. The burning candle turns into a flower. The flower, candlelight, and body are the same bodily beings that burn up in the flow of time while heading toward the death. 

3
《Time of Flowers》《Land of Flowers》《Yangjaecheon Flows》
《Scream of Flowers》
2000∼2009

 《Time of Flower》 and 《Land of Flower》 discussed about how death and life flow together on the river of time. The destination of the river is the ocean and the river stays as the river as long as it continues flowing. When the river reaches horizontal situation or reaches ocean, the river disappears and result in death. To river, ocean is the hope, destination, goal, and death. The living things in the riverside exist in the power of the river. In the nature, the time can be either peaceful or violent. The flood shows the part of such violence. The flood kills every being within the realm of flood. The flood is the violence of the nature. In the art piece, the body may appear as the sacrificial entity which burn itself, commits violence on itself, and become sacrifice of sacrificial offer. In such aspect, the piece attempting for expansion to media and involving communication with audience is the way of sacrificial violence committed on oneself to indicate that the body is not controlled by other’s eyes and that the body is related to other strangers. 
The 《Yangjaecheon Flows》 and 《Scream of Flowers》 tried to look into the will for the world. The will of desire make people to create resistance point, turn, and escape from the world of violence even if the body cannot be free from the violence of power mechanism. The will is sensed in the body and the will is created by meeting with other people and beings. When the power within the body is connected to the external world and other people, escaping from the violence is only available within the world. Also, the will is created within the communication between bodies. If the will heads for the ocean, the ocean is the one created by the human beings. When someone cannot escape from the ocean created by the bodies, the will heads to the new ocean from the ocean of bodies. The world of simulation should be applied not only to the city but also to the whole global village. 

4
《Ocean of Flowers》《Flower Bud》《Rust-Old Garden》《Flower Shadow》《Blue Waiting》
2010∼2016

 
The body exists within the world and it lives in city or nature. The body superficially meet the scenery of city and the nature that the body can actually touch. Thus, the body meets on the surface of city and nature. The time of the encounter is the surface of present time where the current time formed above long history and future time with infinite branches meet each other. In the time, there are life scenes created by thousands of people and the shadow of civilization disappearing from people’s lives. People continue their life by stepping on the passing death. The new scenery of the city newly blossoms above the death of past rusty civilization. The completely different beings meet each other in space at the same time. Thus, an object cannot be examined in one perspective and the object exists through various perspectives. 
The world where the body exists is the multipolar world where many incidents happen at the same time. Just like the multiple perspectives of one object, a world subjugates the body with millions of different incidents. The time keeps flowing regardless of one’s will and the history repeats itself in the undesirable direction. Therefore, the city is a garden created by crossing of multiple roads. The body of ‘myself’ exists in jungle-like city. Also, my garden is the part of the city and the world of the body at the same time. The world and the garden are on the time river of the old garden. Consequently, the beings existing in the world are in the old garden. 
In the old garden, the death and birth happen at the same time and beings pass away or new beings approach at the same time. The present of blooming flowers is the outcome of enduring the past winter times the present of falling flowers are the death for the future fruit. In the old garden, the body has dreams and wishes. The body also waits longing for something. The blue waiting expressed through the present hope and dream. And the present hope and dream are expressed on the screen with holding something that is invisible. 

5
Conclusion
Eternal Subject and Hwaeom 
 The late modern art works reflect the various perspectives on the body and violence. Such art works start out from the self-reflection and questioning on the passage of perception meeting with the world. It is impossible to perceive the world in the perspective separated from organs. When meeting the world as a fresh or body, the beings becomes the one sensed by the body. The world is the simulacra world and compelled world with violence inside. The painters and artists sacrifice themselves in the violence to alleviate or avoid massive violence. The pain of others, the birth and death of flowers are not the things of stranger anymore. Those pains, birth, and death are also related to oneself. When the roads ends, the painters and artists stand on another road again. The end of the work is the start of another work. They ask their way on the road. On the road, there are the eternal subjects and the world of Hwaeom.

------------------------------------------------------------------------------

작품세계
《영원한 화두》․《화엄》․《오래된 정원》으로 
나타나는 신체와 세계에 대한 연구

1
들어가는 말

 본 연구자의 작품은 《영원한 화두》로 시작되어 《푸른 기다림》으로 지금에 이른다. 연구자의 작품은 스스로에 대한 물음이고, 신체와 폭력의 제 문제의 연구이며 시각적 표현이다. 우리는 자신을 스스로 볼 수 없다. 그러므로 신체 밖의 어떤 것을 통하여야 한다. 거울을 통하는 것인데, 그 거울은 반영하고 투영하는 것으로, 좌우가 반전된 것으로서의 반영이며, 오류를 포함하고 있는 투영이다. 신체는 신체 밖의 타자에 의하지 않고는 신체를 신체 내에서 볼 수 없다. 밖과 안은 신체를 통하여 연결되어 있다. 신체는 세계 내에 존재하고 있으며 그 세계는 신체의 인식 이전에 존재한다. 세계를 타자를 보는 것은 그 속에 투영되는 신체, 나를 보는 것이다. 

  회화는 그런 의미에서 투영된 거울로서 작동한다. 삶을 이해하거나 신체를 규명하는 기저로서 회화는 신체에서 출발하여 신체 밖으로 표현된 결과로서 신체 속에 속하지 않고 타자로서 신체 밖에 위치한다. 신체 밖으로 물질화된 회화는 신체를 벗어나 유영하는 관계이며, 다시 신체에게 반영된 자신을 보이게 하는 계기로 작동하고 있다. 회화는 자신이며 동시에 타자인 것인데 그것은 연결되어 있는 타자와 신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신체는 세계 내에 존재함으로서 권력의 기제 안에 있다. 신체와 폭력은 그러므로 세계 내 존재가 가지는 길항 관계적 요소라라고 말 할 수 있다.
 
2
《그리운 내일》·《영원한 화두》·《화엄》
1993∼1999

  연구자의 작품 《영원한 화두: 성-어둠으로부터》는 신체에 대한, 삶에 대한, 세계에 대한 질문으로부터 출발한다. 신체는 어느 날 던져져 있는 존재이며 신체의 의지는 던져지는 순간에는 발생하지 않는 주어진 것이다. 그 신체를 감싸고 있는 것은 외부의 세계이며 그 세계는 빛의 존재에 의해 밝혀지는 어둠으로부터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어둠과 밝음은 분리되어 있지 않은 색즉시공 공즉시색(色卽是空 空卽是色)의 세계이며 그 속에 신체가 자리하고 있는 것이다.  타자는 그런 의미에서 더 이상 타자가 아닌 것이다. 대립하고 있는 것은 분리되는 순간 그 의미를 잃어가는 것. 서로는 서로에 의하여 존재할 수 있는 것을 표현하고 있다.

 《화엄: 성- 빛의 의지》는 그런 양립됨으로, 분리됨으로 보이는 것들이 더 이상 분리되어 있지 않는 불이(不二)한 세계, 화엄의 세계를 언급하고자 했다. 세계는 신체 속에 들어있고 세계는 신체 속에 있는 것을 의미한다. 촛불은 그 양립된 것들이 만나서 이루는 욕망의 타오름이며 생성이며 폭력의 상징들이다. 제살을 태우고 죽음을 향해가는 촛불은 산소와 탄소의 결합들이며, 어둠과 빛들의 결합이며, 고통과 평화의 결합인 것으로 관객과 작가의 결합을 의미한다. 살아 있는 것은 그러므로 그 세계 속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타오르는 시간 속에 있는 것이다. 세계와 신체는 더 이상 분리되어 사유할 수 없는 것이다. 타오르는 촛불은 꽃으로 변신한다. 꽃과 촛불과 신체는 시간의 흐름 안에서 타오르는 존재, 죽음을 향해 가는 존재로서 같은 신체라 말할 수 있는 것이다.

3
《꽃들의 시간》《꽃들의 대지》《양재천은 흐른다》《꽃들의 비명》
2000∼2009


 《꽃들의 시간》《꽃들의 대지》는 그런 시선 위에서 죽음과 생명은 시간의 강위에서 같이 흘러감을 말하고자 했다. 강의 종착역은 바다에 이르러서 이고 그 강은 흐름을 이어가는 한에서 강인 것이다. 수평적인 상황에 다다를 때, 바다에 이르렀을 때 강은 사라지고 죽음에 이른다. 강의 희망이, 도달점이, 목표점이 바다이면서 죽음인 것인데 강가에 위치한 살아있는 것들은 그 강의 힘들 속에 있는 것이다. 자연의 가하는 시간은 평화스런 모습으로만 나타나지 않고 폭력의 모습을 드러낸다. 홍수는 그 폭력의 일정한 한 부분을 보여준다. 자신의 영토에 들어온 것들은 그 힘이 미치는 한에 의해 죽음으로 끌고 가는 것이다. 자연이 가하는 폭력이다. 작품은 신체 안에서 작동하는 폭력을 순화하기 위한 희생적 모습으로 드러나는 자신의 불태우기, 스스로 폭력을 가하고 스스로 희생적 제의의 제물 되기일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작품은 매체에 대한 확대를 시도하고 관객과의 소통을 끌고 들어오는 것은 신체가 더 이상 하나의 시선으로 지배받지 않고 다른 것들, 타자들과 관련되어 있는 것을 밝히고자 하는 스스로에게 가하는 일종의 희생적 폭력의 방식인 것이다.

  《양재천은 흐른다》《꽃들의 비명》에서 보고자 한 것은 세상에 대한 의지이다. 폭력의 세계에서, 권력의 기저가 폭력으로 신체에 가하는 것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할지라도 저항점을 만들고, 전복하고, 탈주선을 만드는 것은 욕망의 의지인 것이다. 그 의지는 신체에 감각되는 것들인 것으로 다른 것들과 만나는 것 사이에서 탄생한다. 신체 안에서 작동되고 있는 권력이 밖의 세계, 타자와 연결되어 있다면 그 권력의 폭력을 피하는 것도 그 세계 내에서 가능한 것이며 그것은 신체와 신체들의 소통 속에서 발현될 수 있는 어떤 것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이 방향이 바다를 향한 것이라면 그 바다는 인간과 인간이 만드는 바다인 것이다. 더 이상 신체와 신체가 이루는 바다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이라면 그 인간의 바다 위에서 새로운 바다로 향한 의지들을 표방해야 할 것을 보이고자 했다. 시뮬라시옹의 세계는 도시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지구촌 전체로 확산되어 적용되어야할 것이다. 

4
《꽃들의 바다》《꽃눈》《녹-오래된 정원》《꽃그늘》《푸른 기다림》
2010∼2018


 세계 내 존재인 신체는 도시에, 자연에 살아간다. 신체가 표면적으로 만나는 것은 도시의 풍경, 그 신체가 가 닿을 수 있는 것에서의 자연이다. 신체는 그러므로 도시와 자연의 표면과 표면에서 만난다. 그 만남의 시간은 오랜 시간의 역사 위에서 형성한 현재의 시간과 무한으로 나 있는 미래의 시간이 만나는 지금이라는 시간의 표면이다. 거기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만드는 삶의 풍경과 그 속에 사그라지는 문명의 그늘이 있다. 언제나 현재의 삶은 지나가는 죽음을 발 딛고 지금을 살아가는 것이며, 도시의 새로운 풍경은 지나간 녹슨 문명의 죽음 위에서 새로이 피어나는 것이다. 전혀 다른 것들이 한 공간에서 동시에 만나고 있는 것. 그러므로 사물은 하나의 시선으로 볼 수 없으며 사물은 여러 가지 시선을 가지고 지금에 서 있는 것이다. 

   신체가 존재하는 세계는 동시에 여러 사건들이 일어나는 다극화의 세계이다. 하나의 사물이 하나의 시선으로 볼 수 없는 것과 같이 하나의 세계는 무수히 많은 다른 사건들을 담고 신체를 복속시키고 있다. 나의 의지와 관계없이 시간이 흐르고, 나의 희망과 다르게 다른 방향으로 역사를 방향을 선회한다. 그러므로 도시는 길과 길들이 만나 이루는 정원이다. 밀림 같은 도시에 ‘나’라는 신체가 존재하고 그 나의 정원은 도시의 안의 일부이며 신체에서는 세계인 것이다. 그 세계, 그 정원은 오래된 정원 시간의 강 위이다. 그러므로 세계 내에 현존하는 존재는 오래된 정원에 있다.

  오래된 정원은 죽음과 탄생이 동시에 일어나며 지나감과 다가올 것이 동시적으로 잠재하는 대지이다. 꽃이 화려하게 피어남은 지난겨울의 시간을 견딘 지금이고, 꽃이 지는 지금 또한 열매를 위한 죽음이다. 오래된 정원 그러나 신체는 꿈을 꾸고 희망한다. 무엇인가를 그리워하며 기다린다. 푸른 기다림은 지금 현재의 희망, 꿈을 담고 그려진다. 표현은 보이지 않는 무엇인가를 담고 화면에 펼쳐지는 것이다.

5
나가는 말
영원한 화두 그리고 화엄

신체와 폭력의 시선들이 적용되고 있는 후기 현대회화는 세계와 만나는 인식의 통로에 대한 반성과 질문으로 시작된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유기적 기관들로 분리된 시선으로는 세계를 인식 불가능하고 살로서 신체로서 세계를 만날 때 세계는, 존재는 감각되어지는 어떤 것이 되는 것이다. 그 세계는 시뮬라크르한 세계이며 동시에 폭력이 내재된 강제되는 세계인 것이다. 그 폭력을 피하기 위해서 화가들, 작가들을 자신을 폭력에 스스로 희생함으로서 거대한 폭력을 순화하거나 피하고자 하는 것이다. 더 이상 다른 이의 고통은, 꽃의 탄생과 죽음은, 타자의 것들이 아니라 나의 것이다. 

  길이 끝나면 다시 길 위에 선다. 길 안에 길. 작품이 끝나면 다른 작품의 시작이다. 길 안에서 길을 묻는다. 그 곳에 영원한 화두가 있고, 화엄의 세상이 있다.




.jpg




file038429.jpg




The way on the road _061112000.jpg




The way on the road _061112000_02.jpg




The way on the road _061112000_03.jpg




The way on the road _061112000_04.jpg




The way on the road 061112000_01.jpg




The way on the road 095850876.jpg




‘찰나’와 ‘찰나’가 만든 시간을 보여주다

이호영 작가
박예솔 기자


만물에 주어진 ‘수명’은 매우 다양하다. 하루를 사는 생물부터 한 계절을 넘기지 못하는 계절 꽃, 100년을 채 살지 못하는 인간, 그리고 약 150억년이라 추정되는 우주의 나이 등 모두 자연의 일부다.
이러한 자연의 시간을 회화, 설치미술 등 종합예술로 표현해내는 이호영 작가는 “우주의 시간에 비하면 우리의 인생은 찰나에 불가하다. 이 찰나와 찰나가 지금을 만들어내니, 앞으로 펼쳐질 시간들을 어찌 찬란하게 보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으로부터 작품 활동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스쳐가는 모든 것이 예술이 된다
이호영 작가에게 영감의 원천은 ‘스쳐가는 일상생활’ 그 자체다. 조용한 카페에서 커피를 마실 때에나, 산책을 할 때에나, 눈으로 보고 머릿속에 담아두었던 과거의 어느 장면이 영사되는 필름처럼 스쳐지나갈 때, 그 중에서 번뜩이는 한 컷을 잡아내는 것이다. 

“지난 2003년 이후 현재까지 강남 일원동에 자리를 잡고 살고 있습니다. 처음 이곳에 왔을 때 가장 놀랐던 것이 너무나도 아름답게 조성된 ‘양재천’이었습니다. 지금이야 동네마다 작은 공원, 잘 정비된 하천이 자리하고 있지만, 그때만 해도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죠. 사실, 자연 위에 공장단지를 세우고 하천을 덮어버린 것도 인간이지만, 또 이렇게 다시금 자연을 만나기 위해 도시마다 생태공원을 만드는 것을 보며 도시마저도 자연의 일부라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실제로 그는 2006년 ‘양재천은 흐른다’라는 제목의 영상회화 설치미술 전시를 열기도 했다. 
이 작가의 대표 전시주제로 꼽히는 ‘오래된 정원’도 마찬가지다. 일상과 아주 가까운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사람의 손길이 오래 닿지 않은 쇠붙이에는 ‘녹(綠)’이 슨다. 때문에 자주 사용해주고, 수시로 닦아주어야만 본래 쓰임대로 사용을 할 수 있다.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과 공간 속에서 녹은 제거해야 하는 존재, 방지해야 하는 존재다. 우리의 관점에서 녹이 피어나는 것은 방치이자 버려짐을 의미한다.
하지만, 사람이 부재한 순간부터 ‘녹’에게는 생명의 시간이다.
이호영 작가는 지난 2011년, ‘녹, 오래된 정원’이라는 주제로 실제 녹을 캔버스 위에 옮겨 담아 전시회를 열었다. 실제 녹을 컨버스 위에 옮겨 작품으로 탄생시킨 것. 그 모티프가 된 것은 지난 2002년 국내를 강타했던 태풍 ‘루사’가 휩쓸고 간 후, 강변에 녹이 슨 채 버려진 의자였다.

“2002년, 국내에 큰 피해를 안겼던 태풍 ‘루사’로 인해 제 고향 강릉도 막대한 피해를 입었죠. 태풍이 지나가고 2~3주 후, 강릉 시내를 흐르는 남대천에 어마어마한 양의 모래와 흙들이 쌓여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가운데, 물과 바람, 모래에 부식돼 녹이 슬어 덩그러니 놓여있는 의자 하나가 놓여있던 기억이 잔상처럼 남아 있습니다. 그 당시엔 그저 흘려보냈던 기억이었는데, 2011년 작품으로 새롭게 탄생하게 됐습니다. 인간과 녹, 인간이 부재할 때 비로소 피어나는 녹과의 관계성을 보면서 제가 평소 생각해오던 자연과 우주의 시간, 그 이치를 표현할 수 있는 좋은 소재가 되었죠.”

이 작가의 설명에 따르면, 녹은 폐허에서 피어난다. 사람이 살고 있는 정원은 관리를 통해 녹이 피어나는 것을 막는다. 그러므로 녹은 사람의 손길이 멀어진, 인간이 떠나버린 공간 위의 철제 물건들, 그들 위로 피어나게 된다. 폐허는 인간이 떠나버린 순간 만들어진다. 동시에 그 폐허 속에서 피어나는 것이 녹이다.

“자연의 자리로 되돌아가려 할 때 생성되는 녹. 녹들만 폐허 속에 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녹과 함께 피어나는 것이 바로 ‘꽃’입니다. 녹과 꽃은 같은 시간에 만나 다른 지점을 향하여 피어나는 것이지요. 버려져 만들어진 철제의 녹과 자연이 만들어낸 꽃의 만남은 가을 오후 한 나절을 같은 공간에서 피어 같은 하늘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고요한 가을 들녘, 하늘거리며 피어있는 꽃들 그들 사이 피어나는 의자 위 녹들을 한번 떠올려 생각해보세요. 녹의 색감, 촉감은 보는 이에 따라 아름다울 수도 있고 추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한 색감은 건조함과 더불어 화려할 수도 있지요. 철의 주검을 의미하기도 하는 녹. 철의 부식은 다른 이질적인 것과의 결합을 의미합니다. 만지고 느낄 수 있는 것들 속에 녹은 철이 가지는 차가움을 감추고 따뜻함을 드러내줍니다.”

우리 삶 속에 ‘미술’이 ‘일상’이 되도록
한편, 이 작가는 회화미술과 설치미술을 넘나드는 종합예술을 선보이기로 정평이 나 있다.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장면들을 그 자리에서 표현해내는 회화의 장점과 평면 위에 펼치기 어려운 입체적인 장면들을 표현할 수 있는 설치미술의 장점을 극대화 해 취하는 것이다. 3차원의 공간에 다양한 시간의 존재를 펼칠 수 있다. 음성, 영상, 기타 설치물 등을 동원해 보여주고자 하는 바를 충분히 전시할 수 있는 것.

“예를 들면, 바다의 시간, 인간의 시간 그리고 꽃들의 시간은 각기 다른 순간들을 지닙니다. 꽃이 아름다운 이유는 피는 순간부터 만개해 절정을 이루고 져버리는 찬란했던 꽃의 ‘찰나’를 두 눈으로 지켜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회화로는 여러 편의 그림으로 보여줄 수 있고, 설치미술로는 앞, 뒤, 양, 옆에 영상을 재생시키는 등 서로 다른 시간의 흐름을 한 공간에 펼쳐놓을 수 있겠지요. 저는 예술을 통해 보는 이에게 이야깃거리에게 던지고자 합니다.”

이러한 가운데, 이 작가는 미술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은 상황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도 내비쳤다. 이호영 작가의 궁극적 목표는 미술이 대중들에게 친숙해지는 것이다. 가장 보편적이고 대중화된 영상예술인 영화는 번화가 영화관에 가서 1만원에 원본 필름으로 영사되는 작품을 볼 수 있는 반면, 그림은 원본을 보기 위해서 비행기를 타고 먼 나라를 가야하거나, 어쩌다 한 번 국내에서 열리는 특별전시회를 노려야 만이 가능한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인쇄물을 통해서라도 자주 접하고 눈에 익히다보면 친숙하고 익숙해지리라 생각한다.

“예술가로서, 일반 대중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고 싶은 것이 제 목표입니다. 예술에 정답은 없습니다. 개인이 보고 느낀 것 그 자체가 본인 스스로의 정답인 것입니다. 작가의 생각과 의도를 파악하려고 계산을 하는 순간부터 감상과는 거리가 멀어지게 되는 것이지요. 사람들과 미술을 통해 많은 소통을 하고 싶습니다. 대표적으로 전시도 소통의 한 방법이겠지요. 개인적으로 느꼈던 것을 그림으로 담고, 전시로 보여주는 것. 또 그걸 보는 많은 사람들이 그림을 보면서 서로 느낀 감정 등 의견을 나눌 때, 그때서야 작품이 완성된다고 생각합니다.  혼자만 느끼는 것은 작품이 될 수 없습니다.”

나침반 같은 스승
이호영 작가는 제자들에게도 단편적인 가르침을 제공하지 않는다. 이 작가의 교육철학이 있다면 ‘스스로가 스스로를 알게 하자’는 것이다. 어떤 단편적인 지식을 가르치기 보다는 스스로 습득하고 일깨워서 본인이 깨닫게끔 하는 것이다.

“제자들에게 조력자, 혹은 나침반 같은 존재가 되고 싶습니다. 어떠한 길을 가고자 할 때, 다양한 길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고, 또 길을 잃었을 때에는 새로운 길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그 길을 걸어보라 조언해주면서 올바른 길을 걷게끔 약간의 도움이 되는 역할로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그렇게 성장해주는 제자들에게 항상 고마울 따름입니다.”


진솔한 눈으로 세상을 표현해내는 이호영 작가. 최근 ‘오래된 정원-푸른 기다림’을 주제로 미국 LA와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전시를 열기도 했으며, 오늘 12월에는 한국, 중국, 미국, 일본, 러시아와 함께 강릉 시립미술관에서 국제전시회를 앞두고 있다.
그의 붉은 열정을 피플투데이가 언제나 응원하고 싶다.

--------------------------------------------------------



HOYOUNG LEE 이호영

학 력  
강릉고등학교 졸업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졸업 및 동대학원 졸업(미술학 박사)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한국교원대학교, 서울교육대학교 및 다수 대학 출강

개인전- 국내외 총 41회 개최
2017년 ‘The Old Garden-Blue Waiting’(LOFT, LA, USA)
2017년 ‘오래된 정원-푸른 기다림’(갤러리 세인 초대, 서울)
2018년 ‘오래된 정원-푸른 기다림’(모이리344 초대, 파주)
2018년 ‘오래된 정원-빈 자리’(이효석 문학관 초대, 평창)
2019년 ‘The old garden-Blue Waiting’ (LAARTCORE, LA, CA,USA)
2019년 ‘The old garden-Blue Waiting’ (PROXY PLACE GALLERY, LA, CA,USA)
2019년 ‘The old garden-Blue Waiting’ (Gallery DAP Gallery, Warszawa, Polska )

단체전 - 국내외 약 250 여회
2018년 ‘한국-프랑스 현대미술 NEW DIALOGUE'(쉐마미술관, 청주)
2019년 ‘감각하는 사유-인사동 여기에서 우리(H갤러리, 서울)
2019년 ‘Korea Artist'(Herzen University, St. Petersburg Russia) 
2019년 ‘Korea Artist’(Bulla Fond Museum, St. Petersburg Russia) 
2019년 Exposition dart Contemporain Coree  France a Paris ‘NEW DIALOGUE’ (Gallery89, Paris, France)

전시 기획 
2015년 “흐르는 땅, 태백” 전시 기획(주최: 예술과 지성, 태백탄광문화연구소 주관: 철암탄광역사촌 아트하우스)
2016년 Global Nomadic Art Projact Taebak 움직이는 땅 그리고 미술(주관: 한국미술협회태백지부)
2016년 The 20th Seoul International Cartoon & Animation Festival 사무국장 엮임
2017년 ‘현재를 바라보는 시선2017-한중일현대작가교류전 전시기획

수  상
2011년 유나이티드 재단 ‘우수작가상’, 재단법인 유나이티드 문화재단
2011년 문화예술교류진흥회 ‘공로상’, 사단법인 문화예술교류진흥회
2011년 2011한국현대미술작품전 ‘2011우수작가상’, 한국현대미술작가회
1993 공간국제판화비엔날레  ‘우수상’
1993 한국현대판화가협회 공모전  ‘우수상’

심사위원·운영위원
2005년 제20회 모란현대미술대전 운영위원,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성남지부
2007년 제21대 한국미술협회 기획․정책위원회 부위원장,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2010년 제6회 경향미술대전 운영위원, 경향신문사
2011년 제12회 신사임당 미술대전 운영위원, 사단법인한국미술협회 강릉지부
2011년 ‘단원미술제 2011안산’ 단원미술제 심사위원,
2012년 제27회 모란현대미술대전 운영위원,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성남지부
2014년 ‘단원미술제 2014안산 ’단원미술제 운영위원
2015년 제43회 강원미술대전 심사위원
2016년 제31회 ‘모란미술대전’ 심사위원
2018년 제35회 ‘경인미술대전’ 운영위원
2019년 제55회 ‘경기미술대전’ 운영위원

현 재
오리진회화협회, 한국미술협회, 전곡포럼, 한국조형예술학회, 미술학회, 예술과 지성, 바다사랑연구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