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DOM 2019 'NOW & FUTURE' FUKUOKA ASIAN ART MUSEUM
  
 작성자 : artcelsi
작성일 : 2019-08-28       
 관련링크 :  http://artcelsi.com/
 관련링크 :  http://www.srook.net/artcelsi/637025966497400680









SUBJECT : FREEDOM 2019 'NOW & FUTURE' FUKUOKA ASIAN ART MUSEUM
ARTISTS : THE KOREAN CONTEMPORARY 89 ARTISTS
DATE : 2019. 8. 28 - 9. 10
VENUE : FUKUOKA ASIAN ART MUSEUM (7FLOOR EXHIBITION GALLERY A&B)



ARTISTS

Ahn, Su Jin / An, Yea Hwan

Cheong Mi / Cho, Kang Nam / Cho, Won Jeong / Choi, Hye Won / Choi, Jang Chil / Choi, Seo Eun /
Choi, Soon Ok / Choi, Sug Woo / Choi, Yong Dae / Choi, Yoona / Choi, Yu Hee / Chun, Chang Woon

Garyeong

Hong, Mi Ja / Hwang, Hyun Hwa / Hwang, Hyun Sook / Hwang, Myung Ra / Hwang, Yun Kyung

Jeon, Mi Seon / Jeong, Byung Rye / Ju, Mi Hee / Jung, Hyun Dong / Jung, In Sook / Jeong, Moon Kyung /
Jung, Young Hee

Kang, Myo Soo / Kang, Yoon Jung / Khe Don Bek / Kim, Dae Won / Kim, Doo Young / Kim, Eun Sook /
Kim, Eun Wook / Kim, Hana / Kim, Jung Hee / Kim, Jung Hee / Kim, Jung Hwan / Kim Kook / Kim, Myeong Ja /
Kim, Ok Soon / Kim, Si Yeong / Kim, Soo Yeon / Kim Sug Hwa / Kim, Sung Hee / Kim, Sung Ok / Kim, Yeon Ju /
Kim, Young Ja / Kim, Young Soo / Koh, Eun Joo / Koh, Hye Rim / Koh, Jeong Soo / Kwak, Na Hyang /
Kwon, Kwang Chil / Kwon, Si Sook

Lee, Chae An / Lee, Eun Ju / Lee, Hyun Mee / Lee, Jeong Won / Lee, Sang Bok / Lee, Sang Goo /
Lee, Soon Bae / Lee, Yoon Ryoung / Lee, Yun Jung / Lim, Dong Hun / Lim, So Hyung / Lim, Tae Kyoo

Na, Kwang Sook / Nam, Joo Yeon

Oh, Jeong Gyo

Park, Jae Young / Park, Jeong Gu / Park, Ji Young / Park, Sung Bae / Park, Yeen Woo

Shin, Ho Jae / Shin, Moon Yong / Shin, Sang Hee / Solmaro / Son, Eun Young / Song, Chae Yeon /
Song, Soo Ryun / Spider Z / Suh, Jeong Min

Won, Young Su

Yoo, Byeong Hoon / Yoo Sung / Yoon, Young Hye / Yun, Yun Duck





전시서문

Freedom 2019 'now & future' exhibition

한국의 동시대 미술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해 미술 플랫폼인 아트셀시닷컴(artcelsi.com)에서 매년 발간하고 있는 'Freedom' 아트북 작가들의 전시다.
'Freedom' 아트북은 예술의 자유의지를 구체화한 이름으로, 세계의 미술관, 갤러리, 비엔날레를 비롯한 그 밖의 기획자들이 직접 받아볼 수 있도록 기획하고 전달하는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

예술은 서로가 영향을 주고받는 가운데 자라고, 또 다른 독자적 우주관을 생성하는 기이하고도 창의적인 체험을 준다. 한국 작가들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작업이 일본의 한복판에서 전시하기까지는 이미 수많은 기획과 인연의 층위가 쌓여있다. 정치와 경제, 문화가 밀접한 관계임은 말할 것도 없는 사실이지만 요즘처럼 정치와 경제가 문화와 동떨어지는 아쉬운 시간인 것도 사실이다.

이번 전시에 글을 써주신 아시아 아트페어 회장인 모리타 슌이치로(Morita Shunichiro)씨는 '아트는 사람과 사람을 잇는다.'라는 가슴 뻐근한 문장을 남겨 그 어느 때보다 위태한 요즘에 간절함을 보태주신다.
한국의 양평군립미술관에서 'Freedom2019, ‘어제와 다른 내일' 展은 150여 명의 작가의 전시가 성황리에 열렸고 또 다른 작품으로 후쿠오카 아시아 미술관에서 전시가 이어질 계획이었던 ’Freedom2019'展은 90여 명의 작가만이 후쿠오카에 왔다.

이번 전시를 위해서 준비하며 첫 비행기를 몇 번 타고 오갔던 지난겨울의 평화로웠던 시간을 떠올린다. 한국 작가들의 작업이 세계의 어느 곳에서 어떻게 발현되고 열매 맺게 될지는 모른다. 인간 대 인간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고 성장하기 위한 저변에는 문화가 어떤 힘을 갖고 있을까...

우리는 다만 응시하고, 수면위로 내면을 끌어올려 인간이 궁극적으로 도달할 형이상학에 대한 그침 없을 나눔이 계속되어야 한다. 우리가 인간답게 그 무엇을 논할 가장 최선이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의 부제를 'Now & future '라 썼다.

당신과 내가 그려나갈 지금과 미래는 우리가 만들어갈 미래이기에.

셀시우스 대표 김은숙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This is an exhibition by the artists of the Freedom Art Book, an art platform to introduce the contemporary Korean art to the world, which is issued by www.artcelsi.com every year.
The Freedom Art Book is a specific name for free will of art, planning and delivering some programs for the planners of overseas museums, galleries, and biennales to get and refer to.
Art flourishes under mutual influences, and provides unusual and creative experiences capable of forming a unique sense toward the universe.

There are so many layers of planning and relationship accumulated for this exhibition of diverse and creative works of Korean artists in the midst of Japan. Needless to say that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are closely related with one another. But to our regret, nowadays, they are far apart respectively.
Morita Shunichiro, president of Asian Art Fair, wrote an article for this exhibition, saying the touching sentence that art connects man and man. Such remarks of his reflect his longing for that which is in a serious danger recently.

'Yesterday & Different Future’ Exhibition, Freedom 2019 took place in Yangpyong County Museum, drawing much attention. 150 Korean artists participated in the exhibition. 90 Korean artists joined this ‘Freedom 2019’ exhibition at the Fukuoka Asian Museum.

I recollect the peaceful time of the last winter when I travelled with the first flights to prepare this exhibition. At the moment, we have no idea how Korean artists’ works sprout and bear fruits globally. People grow under reciprocal influences on each other. Can culture change people? How?

We just stare, raise our inner self over the surface, and keep going toward the ultimate goal of the metaphysics. It is because, when we discuss humanity, it is the best.
The subtitle of this exhibition is named ‘Now & Future.’ Now and future will be made by you and me who dream of the better future.

President of Celsius
Kim, Eun Sook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Freedom 2019 'now & future' exhibition

2015년 9월, 저는 동료들과 함께 이곳, 후쿠오카에서 첫 아트페어「Art Fair Asia Fukuoka」(이하 AFAF)를 시작했습니다. 유럽과 미국의 여러 국가, 그리고 아시아의 경제 선진국들과 비교하면 지금까지도 그리고 현재에도 우리나라의 아트 시장은 극단적으로 열악한 상황입니다.

일본인에게 있어서 지금까지 아트는 미술관에서 감상할 뿐인 것이며, 아트 작품을 구입해서 소장하거나 생활 속에 접목시키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여러 외국에서는 국가 규모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대규모로 개최되는 아트 페어도 일본에서는 아직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외국과 일본의 인식 차이야말로 저에게 큰 동기를 주었습니다.
후쿠오카는 오사카와 동일한 거리에 서울이, 도쿄와 동일한 거리에 상하이가 위치한, 그야말로 일본에 있어서는 아시아로 향하는 현관입니다. 그런 입지를 자랑하는 후쿠오카에서 개최되는 AFAF는 특히 일본 국내의 갤러리 관계자들에게 커다란 기대감을 안겼습니다. 아트 페어는 국제적인 행사입니다. 그런 의미에서도 AFAF에게 이웃 국가인 한국은 가장 큰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더욱 한국 아트 관계자와의 연대를 도모해야 한다고 생각하던 참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AFAF 2019의 준비에 한창이던 그때, 후쿠오카 아시아 미술관에서 홍철순 교수님과 함께 아트셀시 김은숙 대표님을 만났습니다. 양국의 문화에 정통하신 홍철순 교수님이 후쿠오카시 미술관에서 「침묵의 소리, 돌들의 이야기」를 개최 중이었다는 것도 좋은 타이밍이었습니다.

저는 카탈로그 「Freedom 2019」 <THE KOREAN CONTEMPORARY ARTISTS>를 이미 봤었고, 한국의 이렇게나 멋진 150명 이상의 아티스트들을 모으고, 국내외에서 프로듀스하는 위대한 활동을 어째서, 어떻게 하고 계시는지 신기했습니다. 하지만 아트셀시 김은숙 대표님과의 첫 만남에서 바로 깨달았습니다. 눈앞에 있는 아름답고 조용하게 깃든 여성의 마음속에 있는 뜨거운 마음이었던 것입니다. 김은숙 대표님의 몸짓, 그리고 저는 한국어는 모르지만 김은숙 대표님의 우아한 말투가 모든 것을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진원지는 국가도 아니며 커다란 조직도 아닌, 단 한 명의 인간, 게다가 조용하고 조심스러운 여성이었던 것입니다. 이것이야말로 아트의 진수라고 생각합니다.

정치는 국가를 나눈다.
종교는 민족을 단절시킨다.
하지만 아트는 사람과 사람을 잇는다.

지금 정치나 미디어에 의해 일본과 한국 사이에는 다양한 문제가 가로놓여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시대에도 양국 아트 관계자들의 사이는 양호합니다. 예를 들면 1950년대, 후쿠오카에서 탄생한 기적의 전위미술단체 「큐슈파」가 생겨났습니다. 그 대표 멤버 중의 한 명인 이시바시 야스유키를 필두로 1980년대에는 한일 현대회화 미술전이 양국의 후쿠오카시 미술관, 한국 문화 예술 진흥원 미술회관에서 몇 번이고 개최되어 왔습니다. 그런 역사를 통해서 본다면 지금 이 시대에 저희는 김은숙 대표님의 국경을 넘은 빅 프로젝트를 접할 필요가 있습니다. 참가하는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낸 창조 작품과 마주해서 자신의 인생과 겹쳐보고, 자신 속에 있는 뭔가 중요한 이야기를 불러일으켜 줄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아트야말로 사람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고, 사람의 인생을 아름답게 물들여주는 것이라 새삼 느끼게 해주는 것이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Art Fair Asia Chairman 모리타 슌이치로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Freedom 2019 'now & future' exhibition

In September, 2015, I began the Art Fair Asua Fukuoka (afterwards written as AFAF), the first attempt in this field with my colleagues here in Fuluoka. Compared with the art markets of Europe, the USA, and some advanced Asian countries, that of Japan was much inferior, and is quite far from our expectation. So far, Japanese people have been appreciating art mostly in galleries and museums, and never dared to imagine possessing it privately or applying it to our lives. Even some overseas large scale art fairs supported by the foreign governments are not adequately introduced to Japan yet. But, such a big gap of recognition between those countries and our Japan paradoxically took my strong attention and interest.

Fukuoka is the door to Asia, as it is located as far away from Seoul as Osaka, and as far away from Tokyo as Shanghai. The AFAF in Fukuoka with such an advantageous location gave a big inspiration to those concerned with galleries. The AFAF is an international one. In that sense, Korea, our neighboring country, must be very important to the AFAF. We have already thought of communicating and cooperating with the art-related people of Korea.

Then, in the midst of preparing the AFAF 2019, I happened to meet both of you, prof. Hong Chulsoon and Kim Onsook, the president of Art Celsi Gallery in Seoul, Korea. It was the right time, considering prof. Hong’s ‘the Sound of Silence, the Tales of Osok Stones Exhibition’ in Fuluoka City Museum, who has much experienced and well known the cultures of both countries. I have already seen the ‘Freedom 2019 by Some Contemporay Korean Artists’ catalog. I have wondered how it was possible to gather those nice 150 artists, and produce them home and abroad. But, I came to realize all the answers of those mysteries at the very moment when I met president Kim. It was nothing other than a solid enthusiasm for art in the heart of a calm and beautiful lady standing in front of me. It was naturally revealed through president Kim’s gesture and her elegant voice, even though I could not understand the korean language. The seismic center was not a country or a big organization, but a single person, moreover a woman, calm and careful. This must be the very essence of art.

Politics divides the country.
Religion separates the nation.
But art connects the people.

Currently, Japan and Korea are in a big trouble, which has been caused by politics and worsened by the mass media. But, the artists of both countries have been on friendly terms with each other all the time. For example, in 1950s, the Kyushu group, an advant-garde art organization, miraculously came about in Fukuoka. Ishibashi Yasyuki, one of its representatives, and some other artists have cooperated with each other to successfully hold Japan-Korea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several times in Fukuoka City Museum and Korea Art and Culture Promotion Institute Gallery in 1980s.

Looking in the light of such a history of art exchange between our two countries, we need to purse a big project beyond national boundaries president Kim Eunsook dreams of. Facing the works that artists created, it would be best for us to get a hint from those works or stir something hidden and unknown in ourselves. I am newly aware that art enriches our mind, and paints our lives beautifully.


Art Fair Asia Chairman Morita Shunichi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