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8th International Sculpture Festa 2018 in Seoul
  
 작성자 : artcelsi
작성일 : 2018-05-05       











서울국제조각페스타 2018
(International Sculpture Festa 2018 in Seoul)
조각, 세상을 이야기하다
Sculpture, says the world
- 일시 : 2018년 5월 12일(토) ~ 5월 20일(일)
- 장소 :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2,3층 전관 및 야외광장
- 관람시간 : 오전 11시 ~ 오후 8시 (휴관일 없음)
- 개막식 : 2018년 5월 12일(토) 오후 5시
- 주최 : 사단법인 한국조각가협회
- 주관 : 국제조각페스타 운영위원회

http://sculpturefesta.com/about-isf-2018/





isf18.png






전시소개

서울국제조각페스타는 사단법인 한국조각가협회가 주최하고 국제조각페스타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행사이다. 그동안 조각은 무엇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화두로 ‘세상을 조각하라’(2011년)(Sculpture the world), ‘조각은 재미있다’(2012년)(Sculpture is Fun), ‘조각! 꿈꾸게 하다’(2013년)(Sculpture! Make you dream), ‘생각을 조각하다’(2014년)(Sculpture! Your Thinking), ‘조각을 음미하라’(2015년)(Enjoy the Sculpture), ‘조각 감성을 깨우다’(2016년)(Sculpture, awakes your feelings)’, ‘조각, 꿈의 스펙트럼’(2017년)(Sculpture, the Spectrum of dream) 이라는 주제를 펼쳐왔다.

올해 2018년의 주제는 ‘조각, 세상을 이야기하다 Sculpture, says the world’이다.

서울조각페스타는 해마다 주제를 정하여 작가를 공모하고 심사를 거쳐 선발하는 과정을 거침으로써 작가들의 창작 의욕과 의지를 북돋워 전시의 품격을 꾸준히 높이고 있다. 조각을 특화하여 전문적으로 기획함으로서 여타 다른 대형 전시와는 뚜렷한 차별화를 두고 있다. 올해로 8회를 거치면서 대중에게 조각 작품의 미적 아름다움을 알리고 있으며, 우리의 삶과 가까이에 조각이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일깨우고 있다.

서울국제조각페스타는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2,3층 전관 및 야외광장에서 펼쳐지며, 국내외 150여명의 조각가가 참여한다.

실내에서는 조각가 약 90여명의 개인전이 펼쳐지며, 특별전으로 한국원로조각가를 모시는 한국현대조각의 태동전, 이탈리아 현대조각특별전, 대만 현대조각특별전, 기업부스전 등으로 전시가 구성된다.

야외광장에서는 국제조각심포지엄인 아리랑어워드에 국내외 조각가 4인이 참여하여 지난 한 달간 조각심포지엄을 통해 완성된 결과물을 전시하며, 그 외 야외조각전 참여 작가의 다양한 대형 조각 작품 14점이 전시되어 관람객과 만난다.

미술은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관람객들에게 친밀하게 다가서는 서울국제조각페스타는 조각 작품이 우리의 일상과 함께 가까이 있다는 점을 일깨우고, 조각이 전하는 삶의 행복과 풍요로움을 전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제8회 서울국제조각페스타에서 많은 관람객들이 올해의 주제인 “조각, 세상을 이야기하다”에 걸맞게 작품을 통해 다양한 세상을 느낄 수 있기를 희망한다.

The International Sculpture Festa is an annual event sponsored by the Korean Sculptor’s Association and supervised by the ISF Operation Committee. In the past we have selected the following themes to address the question “what is  sculpture?”; ‘Sculpture the World’ in 2011, ‘Sculpture is Fun’ in 2012, ‘Sculpture! Make You Dream’ in 2013, ‘Sculpture! Your Thinking’ in 2014, ‘Enjoy the Sculpture’ in 2015, ‘Sculpture, awakes your feelings’ in 2016, ‘Sculpture, the Spectrum of dream’ in 2017 and ‘Sculpture, says the world’ in 2018.

Each year, a theme is chosen, and artists are selected and invited for participation through public screening. In this way, we have raised the quality of exhibitions, boosted creative urges, abilities and the competitive spirit. We aim to be distinct from other big exhibitions and are proud of the public affinity and popularity we have achieved through three previous exhibitions, illustrating that sculptures are culturally alive and beautiful.

It is our desire that the public may continue to have affinity with sculptures, and through The International Sculpture Festa, we emphasize that it is time to investigate the true Korean identity and make known the value of a century of contemporary Korean sculpture.

The foundation of aesthetic senses in Korean art compromises a general spiritual culture that is open to ‘acceptance’ and ‘convergence.’ We have confirmed the recreation and development of a new special culture that reflects this aesthetic consciousness. Above all, we were unable to pass over the value of the thinking that artists leading the sculptural arts and their works convey.

Contemporary sculpture, embracing modelling and aesthetic diversity, has expanded the range of understanding for the public and society. Based in tradition, it is forming unique aesthetic styles and diverse discourses through the integration of materials, techniques, themes and images. It invites an open angled view so that any spectator can reach interesting interpretations from various points of view and is also leading in active communication with other fields of art.

You will be enjoyed the impressive story conveying by sculptor’s hands and mind.